플레이티켓

 

연극 바람직한 청소년을 보러간 오늘은 혜화역 2번 출구에서 표적수사, 혐오범죄에 대해 여성들이 목소리를 낸 날이다. 강남역 살인사건과 편향된 SNS몰카수사에 대한 그녀들-피해자이며 약자인-의 목소리를.
그냥 그런 청소년 이야기를 다룬 연극이라 생각하고 공연을 보러 갔지만 바람직한 청소년는 그녀들의 목소리와 닮아있었다. 사랑하는 사람이 동성이라는 이유만으로 아웃팅을 당하고 변태라 불리고 손가락질을 받는 이레, 모범생이 아니라 징벌방에 함께 있으면서도 문제가 발생하면 당연하게 타켓이 되는 현신을 보고있으면 사회에서 벌어지는 수많은 일들과 오버랩된다. 장소가 학교일뿐, 문제가 동성과의 스킨십과 오토바이 절도일뿐. 이레, 현신, 지훈, 봉수, 종철, 기태, 재범, 교은은 관계속에서 사회속에서 서로 상처를 주고 받으며 치열하게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과 다르지 않다.
이 연극은 캐릭터들의 대화, 행동을 통해 옳다는게 무엇인지 바람직하다는게 무엇인지 생각하게 한다. 과연 나는 바람직한가? 너는 과연 바람직한가? 그렇게 하는 것이 바람직한건가? 그건 정말 바람직하지 않은 것인가? 관객 스스로 자신에게 질문을 하게 한다. 청소년 시절에 가졌던 질문들을 잃어버린 어른들에게. 우리는 그들보다 바람직한 어른인가.
연극 바람직한 청소년은 청소년이었던 어른에게 청소년의 언어로 말하는 청소년극이 아닐까.

* 플티리뷰단 이복희님의 글입니다

 

* 공연자세히보기

 

Comment +0